국제전화

지독한 엄마

금요일좋아 | 2019.07.13 03:39:43 댓글: 4 조회: 654 추천: 1
분류엽기 https://file.moyiza.com/humor/3953125
어느날 고추장 꺼내놓코 음식 할려고 하는데 모유,이유식 금방

떼고 밥을 먹기 시작하는 두살배기 애가 고추장에 관심을 보였다

그냥 손가락으로 살짝 찍어서 입에 넣어줬다 생각밖에 얼굴색

안변하고 무표정으로 받아 먹드라 그후부터 아예 애한테 김치를

먹이기 시작했다 너무나 잘 먹는다 웬일 난 어릴적 매워서

김치를 바가지에 물 떠놓코 씻어 먹는데도 매웠는데 애가

선천적으로 매운걸 잘먹나보다 하고 있는데 한 일년 지나

어느날 갑자기 애가 말 하기 시작 하더니

(엄마 김치 매워 안 먹을래 이런다 )어 알았어 하고 ...

말 못 하는 애 한테 매운 김치를 1년 넘게 먹였으니

애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지금 회상하면서 말 하니

애가 그때 생각하며 매워 죽는줄 알았단다

한 일년후 고기 먹으며 속이 늑신 했던지 다시 김치 찾은

이후로 쭉 지금까지 때마다 김치 찾는다 채소 없을땐 맨

김치에다 밥만 먹는 조선족 애가 다 됬다 하루라도 김치

없으면 안된다 밖에 나가 외식 해도 짝은 애 한테 비빔 냉면

먹이면 옆 테이블에서 걱정되서 안매워 하냐고 물어볼 정도 매운

걸 잘 먹어요 하니 놀래는 표정 ...짐 생각해 보면 내가 말 못

하는 애 한테 좀 심했나 도 싶었지만 지금 김치 매니아로

된 애 땜에 마음이 놓인다 잘 크거라 울 자식아 ㅜㅜㅜㅜㅜ
추천 (1) 비추 (0) 선물 (0명)
IP: ♡.56.♡.26
뱀요정백소정 (♡.163.♡.48) - 2019/07/13 17:17:31

하하 대박

금요일좋아 (♡.173.♡.136) - 2019/07/13 17:27:43

이건 사실임다 말하기 시작하니 안먹겠다해서 더 놀랬음다

뱀요정백소정 (♡.163.♡.48) - 2019/07/13 19:27:03

하하 대박

사나이텅빈가슴 (♡.18.♡.239) - 2019/07/24 06:39:25

ㅎㅎㅎ 불쌍한

82,585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5418
옥란화
2009-02-19
0
67495
설레이는그대
2019-07-29
2
512
어리두리
2019-07-26
0
473
어리두리
2019-07-19
1
569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18
1
41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18
0
415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18
1
602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18
0
58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18
1
509
금요일좋아
2019-07-16
0
594
금요일좋아
2019-07-13
1
654
뱀요정백소정
2019-07-12
0
453
금요일좋아
2019-07-12
0
649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06
0
67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06
0
54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06
0
421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06
0
421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7-06
0
374
배꽃
2019-06-25
1
53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21
0
574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21
0
42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21
0
63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21
0
502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21
0
457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12
0
529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12
0
66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6-12
0
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