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소울메이트-최종화( 너랑 +나랑 =우리)

방탄소녀 | 2019.02.02 15:59:17 댓글: 1 조회: 1194 추천: 2
분류연재소설 https://file.moyiza.com/fiction/3838570



은채의 진심도 알고 무엇때문에 망설이고 있는지도 잘알기에 재빈이는 망설여졌다
.마냥 기다릴수도 없고 그렇다고 먼저 다가가기엔 은채가 부담스러워할가봐 조심스러웠다.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애매한 상황이였다.한편,바보같은 짓도 많이했었고 망설이기도 했지만 은채는 지금 이 감정을 놓치고 싶지않았다.처음 느껴보는 이 떨림을,두근거림을 바보같이 놓여버린다면 평생 후회할것만 같았다. 그래서 더 재빈이를 꽉 잡고 싶었다.어디에도 갈수없게... 생각이 이 정도에까지 머물자 은채는 재빈이가 미친듯이 보고싶었다.인제야 비로소 재빈이한테 달려갈 준비가 된 은채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재빈이의 번호를 눌렀다.

은채-“재빈아....”

재빈-“무슨일 있는거야? 걱정되게..”

은채-“..그냥..보고싶어서..”

재빈-“바보..너 지금 어디야? 내가 갈게//”

은채-“..지금 집인데..”

재빈-“그럼 그때 그 커피숍에서 잠깐 볼래?”

은채-“그래..”

재빈-“알겠어~빛의 속도로 날아갈게~~”

오랜만에 재빈이를 보는거라 은채는 신경써서 꾸미고 나갔다.재빈이가 홀딱-반해버리게~~

한참후,먼저 도착한 재빈이는 셀레는 맘으로 메뉴판을 보고 은채가 좋아할만한것을 가득 주문하였다.잠시후 가계문을 열고 들어온 은채는 재빈이를 보고 반갑게 손짓했다.

은채-“뭐야??언제 온거야?많이 기다렸어??”

재빈-“금방왔어~것보다 너 오늘 쫌 달라보인다?”

은채-“신경 좀 썼지,간만에 보는건데//어때??많이 이상해?”

재빈-“아니,그냥 ..쫌 어색하달가?내가 알던 네가 아닌 느낌?!!”

은채-“..공들여서 이쁘게 꾸미고 왔는데..”

재빈-“넌 안꾸민게 더 이뻐.,뭐냐?안어울리게~”

은채-(당황+부끄부끄)“...뭐야....”

재빈-“너무 좋다~”

은채-“??뭐가??”

재빈-“그냥, //너랑 이렇게 사소한 말다툼하는것도 좋고,안직 어색하지만 너랑 얼굴마주보고 있는것도 너무 좋아~헤헤

재빈이가 이렇게 적극적이였었나 은채는 다시한번 놀랬다.예전의 모습과는 달리 지금은 완전

사랑꾼이 다돼있었다.다정한 말투하며 은근 상대방를 배려하는 자세하며 은채마음에 들기에는 충분햇다.

재빈-“니가 어떤걸 좋아할지 몰라서 이것저것 주문해봤어,어때?//나 이쁘지??”

은채-“맛있겠다~~얼른 먹자~~”

재빈-“..말돌리기는..”

이런 사소한 투덜거림조차 은채는 너무 사랑스러웠다.자기보다 덩치가 한참이나 큰, 것도 남자가 이렇게 귀여울수도 있구나라는것을 몸소 체험하는바이다.

은채-“너 은근 귀여운거 알아??꼭 어린애같애~”

재빈-(애교 듬뿍)“오구구~우리 은채 또 그랬어?//막 심쿵하고 그랬쪄?!!”

은채-“..뭐 딱 그렇다기보단..// 근데 너 이럴때보면 은근 선수같단 말아~(찌릿)솔직히 말해,너 모쏠아니지??”

재빈-“,흐흐흠!! 모오쏠이라., 누구한테 들은거야?!”

은채-“? 준이한테,”

재빈-“이 노무자식을 확 그냥!!//근데 너 요즘에도 준이랑 연락해?”

은채-“옛날 정도 있고 뭐 가끔 연락하지,?”

재빈-“..그렇단말이지?!// 인젠 안되는거 알지?”

은채-“??무슨말을..?”

재빈-(버럭+화냄)“뭘 왜긴 왜야?! 인젠 나만 봐야지!.앞으로 넌 내꺼니까!! (중저음으로 목소리깔고 )인제부터 내가 니 남친할거니까~(찡긋)”

은채-“......”

재빈-“무슨 반응이 이래?! 사람 당황하게..”

은채-“그냥 쫌..놀라서..”

갑작스런 재빈이의 고백에 은채는 어쩔바를 몰라했다.기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고 꿈만 같았다.괜히 얼굴만 봐도 슬며시 웃음이 나고 얼굴이 발그레해지고 이런게 연애하는 감정이랄가 기분이 복잡미묘했다.뭔가 밥을 안먹어도 배부르고 누군가한테 사랑받고있다는 느낌은 말로 다 표현할수가없었다.사탕을 먹은것마냥 달콤하고 때론 솜사탕마냥 기분이 몽실몽실한게 붕-떠있었다.

은채-“근데 재빈아..우리 이래도 되는걸가?나쫌 겁이나..이래도 되나싶고..우리 이미 너무 많은 사람들한테 상처줬잖아,.”

재빈-“그러니까 더 만나야지!!.힘들게 시작한만큼 우리 둘이 이쁜 사랑해야지,안그래?!넌 여기서 멈출수잇어??난 안되겟어! 너없인 내가 못살겠어 인젠..”

은채-“... ...”

재빈-“솔직히 이후에 우리사이가 어떻게 될지는 나도 장담을 못하겠어.오래 사귀다 보면 웃는날보다 싸우고 화내는 날이 더 많을거야.의도치않은 일로 내가 널 울릴수도 있고.앞으로 벌어질은 누구도 잠담할수가 없어.그래서 난 지금 이순간 느낀감정에 충실하고 싶어.,그냥 마음이 시키는대로!.앞으로 힘든날도 있겠지만 너랑 함께라면 그게 뭐든 이겨낼수있일거야!!그러니까 인젠 망설이지 말고 헷갈리지도 말고 나한테 와줄래??”

은채-“..그럴게..항상 니옆에 있을게~”

한참을 돌고돌아 힘들게 만난만큼 둘은 더 애뜻했다.간혹 따가운 수빈이의 시선이 신경쓰이기는 했지만 둘의 핑크빛연애는 막을수가 없었다.등교하는 매일매일이 즐거웠고 함께하는 모든 순간이 셀렘으로 가득찼다.







지금까지 소설-(소울메이트) 구독해주신 구독자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첫소설이라 부족한점도 있었고 미숙한점도 많았지만 모이자회원분들의 많은 관심과 구독속에 저의 소설이 이렇게 마지막화까지 오게 되였습니다.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꾸벅~




추천 (2) 비추 (0) 선물 (0명)
IP: ♡.50.♡.203
사원찻슴다 (♡.36.♡.254) - 2019/02/26 13:52:39

잘보구갑니다

22,482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개미남
2019-05-30
1
147
개미남
2019-05-30
1
130
개미남
2019-05-30
1
139
개미남
2019-05-30
1
136
개미남
2019-05-29
1
169
개미남
2019-05-29
1
164
개미남
2019-05-29
1
150
개미남
2019-05-29
1
134
개미남
2019-05-29
1
117
개미남
2019-05-28
1
151
개미남
2019-05-28
1
144
개미남
2019-05-28
1
141
개미남
2019-05-28
1
193
개미남
2019-05-28
1
368
방탄소녀
2019-02-02
2
1194
방탄소녀
2019-01-16
1
1137
설레이는그대
2019-01-08
7
1521
방탄소녀
2019-01-02
0
1159
방탄소녀
2018-12-22
2
1200
스카이캐슬
2018-12-10
2
1750
스카이캐슬
2018-12-09
2
1697
혜원1008
2018-11-22
3
986
아픈머리
2018-11-13
1
1421
방탄소녀
2018-11-10
0
1290
방탄소녀
2018-11-03
0
595
방탄소녀
2018-10-25
2
500
방탄소녀
2018-10-19
0
562
수미오빠
2018-10-14
0
789
방탄소녀
2018-10-13
0
535
방탄소녀
2018-10-12
1
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