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엄마의 뼈있는 한마디

미타보살미타보살 | 2019.08.31 18:37:42 댓글: 2 조회: 358 추천: 1
분류유머 https://file.moyiza.com/humor/3983659
느날 뻐스안에서 ~3살정도 되는 아이가

엄마 나 쉬 마려워~
잠깐만 참아 엄마가 우유병 대줄께~~

그러자

워낙 다급한 사내아이는
우유병을 마~악 끄내놓는 손에다그만~ 쉬~ 해버리고 말았다

화가난 엄마는 애를 잡듯이 패면서 하는말
"아이구 아들이라고 하나 있는게~
꼭 지애비를 닮아서~

$

$

$

$

$


"맨날 대 주기도전에 싸고~ 지랄이야!!ㅋㅋ


추천 (1) 비추 (0) 선물 (0명)
IP: ♡.101.♡.241
달리면된다 (♡.223.♡.8) - 2019/09/16 21:14:27

잘보고가요

캐터필라 (♡.50.♡.217) - 2019/09/27 08:38:45

잘 보고 갑니다.

82,59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5510
옥란화
2009-02-19
0
67574
상품중고차매장
2019-10-21
0
76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62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46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44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1
401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355
깨금이
2019-09-23
2
623
Marinecops
2019-09-14
2
685
봄봄란란
2019-09-14
2
60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09
2
757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09
2
55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09
2
42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09
1
534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09
2
440
짱오
2019-09-07
2
553
njs8124
2019-09-01
2
58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8-31
2
585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8-31
1
47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8-31
1
429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8-31
1
394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8-31
1
358
어리두리
2019-08-25
1
602
어리두리
2019-08-25
0
448
봄봄란란
2019-08-25
0
492
뎅이만세
2019-08-24
0
389
사포
2019-08-21
2
669